공지사항
  골프뉴스
  구인/구직
  FAQ
  Q&A
  자유게시판
게시판 > 골프뉴스  
 
 
제 목   함박 웃음 최경주, 우즈 시무룩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06.01.27 조 회 6825
첨 부   다운로드
내 용
한국골프의 간판 최경주(36.나이키골프)가 시즌 첫 '톱10'을 향해 가벼운 발걸음을 내디딘 반면 6주만에 필드에 복귀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기대에 못미쳤다.

최경주는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인근 라호야의 토리파인스골프장 북코스(파72.6천874야드)에서 치러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뷰익인비테이셔널(총상금 510만달러) 1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뿜어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보기없이 4개의 버디를 뽑아낸 최경주는 이로써 앞서 열린 두차례 대회에서 이루지 못했던 '톱10' 입상은 물론 우승 경쟁에 가세할 발판을 마련했다.

1번홀에서 경기에 나선 최경주는 1번(파5), 2번(파4), 3번홀(파3)에서 줄 버디를 엮어내 기세를 올렸고 9번홀(파4)에서 1타를 더 줄여 신바람을 냈다.

하지만 최경주는 후반 9개홀에서 단 1개의 버디도 추가하지 못해 더 이상 순위를 끌어 올리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그린 적중률이 89%에 이른 아이언샷이 빛났지만 후반 들어 파 행진을 이어가면서 퍼팅 개수가 31개까치 치솟은 것도 풀어야 할 숙제로 남았다.

2개월 가까이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던 우즈는 무뎌진 실전 감각을 찾지 못한 듯 버디 5개와 보기 4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치는데 그쳤다.

타수를 크게 줄여놓아야 할 북코스에서 거둔 스코어로서는 만족스럽지 못한 우즈는 경기 도중 자주 신경질을 내는 모습을 보였다.

드라이브샷을 페어웨이에 거의 적중시키지 못한 우즈는 아이언샷도 그린 주변 벙커나 벙커 근처 러프에 떨어졌다.

특히 4번(파4), 5번(파4), 6번홀(파3)에서 잇따라 2m 안팎의 파퍼트를 놓친 것이 치명적이었다.

그러나 우즈는 파5홀 4곳을 모조리 버디로 장식했다.

예상대로 리더보드 상위권은 대부분 북코스에서 1라운드를 치른 선수들이 차지했다.

아직 투어 대회 우승이 없는 브랜트 조브(미국)가 7언더파 65타를 쳐 선두에 나섰고 스튜어트 애플비(호주), 제리 켈리(미국) 등이 무려 9명이 6언더파 66타로 뒤를 이었다.

상위권의 윤곽은 2008년 US오픈 개최지인 남코스 성적에 따라 드러날 전망이다.

1, 2라운드를 북코스와 남코스에서 번갈아 치르고 3, 4라운드는 남코스에 열리는 이 대회에서 남코스 스코어가 북코스보다 3타 가량 더 어렵다